[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저스티스〉에는 빼어난 곡이 가득하다. 시간이 없다면 ‘Peaches’ 정도라도 감상해보기를 강력히 권한다. ⓒ유니버설뮤직 ‘롤린’을 꺾었다. 브레이브걸스의 그 ‘롤린’을 말이다. 브레이브걸스가 누군가? 역주행의 금자탑을 쌓은, 몇 안 되는 위대한 예외다. ‘롤린’의 기세는 통제 불가능한 것처럼 보였다. 마침내 커리어 사상 첫 가요 순위 프로그램 1위에 오르더니 각종 예능과 광고를 섭렵했다. 역사는 ‘롤린’을 유튜브 알고리듬이 거둔 최대의 승리로 기록할 게 분명하다. 실제로 브레이브걸스는 ‘롤린’이 터지기 며칠 전에 해체를 논의했다고 한다. 이제 해볼 건 다 해봤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렇다. 브레이브걸스를 해체하지 않게 했고, ‘롤린’을 선물해줬으며 ‘꼬북좌(멤버 유정의 별명)’의 미소를 잃지 않게 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유튜브 알고리듬에 감사의 절을 해야 마땅하다. 글쎄, 내가 나이 먹어서일까. 브레이브걸스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온 자가 마침내는 보답받는 광경을 볼 때 눈물짓는 횟수가 늘었다. 비단 나만은 아닐 거라고 믿는다. 주인공을 논해야 할 차례다. 우리는 어느새 무의식적으로 판단한다. 한국에서 가장 지분이 큰 스트리밍 차트 1위는 가요일 거라고 말이다. 이번만은 그렇지 않다. 따라서 이 곡 역시 ‘롤린’처럼 위대한 예외가 된다. 바로 저스틴 비버의 최신곡 ‘피치스(Peaches)’다. 저스틴 비버에 대해 강조하고 싶은 게 하나 있다. 지금도 저스틴 비버 하면 저절로 안티를 부르는 ‘악동’ 이미지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은데 그게 완전히 틀렸다는 점이다. 우리의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됐다.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야유도 받았던 저스틴 비버는 이제 없다. 똥 싼 바지 입고 다니며 모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저스틴 비버 역시 이제는 없다. 솔직히 악동이면 좀 어떤가 하는 게 솔직한 심정이지만 일단 이 글에서는 논외로 친다. 사람들은 여전히 저스틴 비버를 부정의 아이콘처럼 여긴다. 그 편견, 이제 거둘 때가 됐다. 2015년 발표한 〈퍼포즈(Purpose)〉와 2020년 음반 〈체인지(Changes)〉가 그 증거다. 둘 모두 음악적으로 높은 성취를 일궈냈고, 흥행에도 성공했다. 이런 측면에서 나는 〈USA투데이〉의 이 평가에 동의한다. “여전히 많은 사람이 비버 음악 듣기를 꺼리지만 그래 봤자 자기 손해다.” 이 시기의 저스틴 비버는 데뷔 초보다 더 잘나갔다. 자기 곡은 물론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마저 예외 없이 다 히트했다. 안티의 아우성이 무색해지는 순간이었다. 그중에서도 2019년 9월 결혼 이후에 발표한 〈체인지〉는 ‘찐’사랑을 통한 깊이 있는 변화를 담아낸 음반으로 기억된다. “저스틴 비버가?” 싶겠지만, 정말이다. 확언할 순 없지만 저스틴 비버가 결혼했다는 사실을 이 글 읽고서야 안 사람도 많지 않을까 싶다. 현대적인 알앤비·팝 사운드의 정수 신보 〈저스티스(Justice)〉 역시 반응이 좋다. 아니, 좋은 정도가 아니라 폭발 중이다. 앨범 제목은 코로나 시대에 사람들이 ‘정의’를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서로를 치유해야 한다는 주제를 담았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정의란 “아내와 종교 생활에 최선 다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데 이런 주제의식을 떠나 〈저스티스〉에는 빼어난 곡이 가득하다. 혹 시간이 없다면 ‘Peaches’ 정도라도 꼭 감상해보기를 강력히 권한다. 현대적인 알앤비·팝 사운드의 정수를 담고 있는 곡이다. 아, 하나 더 있다. 이 곡을 통해 우리는 두 가지를 배울 수 있다. 조지아주는 복숭아로 유명하고,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대마초가 합법이라는 사실.44673_80066_4921.png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 Google 검색
2021. 6. 5. · '롤린'을 꺾었다. 브레이브걸스의 그 '롤린'을 말이다. 브레이브걸스가 누군가? 역주행의 금자탑을 쌓은, 몇 안 되는 위대한 예외다. '롤린'의 기세는 ...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 '롤린'을 꺾었다. ... 음악 | 배순탁 (음악평론가∙<배철수의 음악캠프>작가) | 2021-06-05 06:58. [새로나온책]  ...
2021. 6. 5. ·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 시사IN. '롤린'을 꺾었다. 브레이브걸스의 그 '롤린'을 말이다. 브레이브걸스가 누군가?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 시사IN. '롤린'을 꺾었다. 브레이브걸스의 그 '롤린'을 말이다. 브레이브걸스가 누군가? 역주행의 금자탑을 ...
최고관리자 | 06.05.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배순 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저스티스〉에는 빼어난 곡이 ...
sisain.co.kr - 저스틴 비버의 신보 〈저스티스〉는 '정의'를 찾아가면서 서로를 치유하자는 주제를 담고 있다. '롤린'을 꺾었다. 브레이브걸스의 그 '롤린'을 말이다.
2017. 9. 13. · 배순탁에게 배철수의 음악캠프가 있었던 것과 마찬가지. 307,354 ... 저스틴 비버( Justin Bieber) & 칼리 래 젭슨(Carly Rae Jepsen). 출처페이스북.
2021. 6. 7. · img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 시사IN 배순탁, 설민석 저격 “이 정도면 허위사실 유포” - 스포츠경향 ... img; 배순탁 ...
2일 전 · 한겨레 90년대생 공무원이 떠난다 Myfreecams, 조선비즈 군부요인 겨냥 공격 정말 무서워 ... 조선일보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47265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하루 119원씩 모아… 3일 태안 선박화재 어민에 전달 최고관리자 06.05 21 0 0
47264 [소소한아시아]낙원의 섬 발리에서 56년 전 생긴 일 최고관리자 06.05 28 0 0
47263 [새로나온책]타인의 얼굴에 나의 얼굴을 겹쳐보려는 마음 - 〈별것 아닌 선의〉 최고관리자 06.05 19 0 0
열람중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최고관리자 06.05 20 0 0
47261 ‘잔인한 조선인’을 향한 일본의 온정과 광기 사이 최고관리자 06.05 13 0 0
47260 [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최고관리자 06.05 3 0 0
47259 박근혜 4년, 문재인 4년 예산 분석해보니 최고관리자 06.05 6 0 0
47258 “마스크 언제 벗나요?” “정치인에게 물으세요” 최고관리자 06.05 6 0 0
47257 누구도 비켜갈 수 없는 차별 앞에 고개 드는 법 최고관리자 06.05 3 0 0
47256 한 반에 20명 이하, 재난 시대 최소한의 조건 최고관리자 06.05 3 0 0
47255 교섭창구 단일화 폐지? 대안은 공동교섭과 연대 최고관리자 06.05 6 0 0
47254 미국·멕시코·쿠바에서 독립운동의 흔적을 찍다 최고관리자 06.05 3 0 0
47253 20세기 레트로와 클래식의 조건 최고관리자 06.05 4 0 0
47252 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최고관리자 06.05 4 0 0
47251 무장투쟁만이 유일한 출구인가 최고관리자 06.05 3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