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국립서울현충원에 흩어져 있는 정부 인증 친일파의 묘비와 독립군 무명용사 위령비에 새겨진 ‘정미의병’ 부조를 각각 촬영하여 합성한 사진. ⓒ시사IN 조남진 국립서울현충원 ‘독립군 무명열사 위령탑’을 지나 한 쌍의 무인석을 통과하면 ‘장군 제2묘역’에 이른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과 독립유공자 묘역을 내려다볼 수 있는 높은 지점이다. 이곳엔 2005년 출범한 대통령 소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4년여의 조사 끝에 발표한 친일파 신태영과 이응준의 묘가 있다. 이들 외에도 이종찬, 백낙준, 신응균, 김백일, 김홍준 등 대한민국 정부에 의해 친일파로 인정된 사람들이 현충원 장군묘역과 유공자묘역에 자리하고 있다. 국립대전현충원 장군묘역에도 신현준, 김석범, 송석하, 백홍석 등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 있다. 지난해 간도특설대 출신 백선엽이 대전현충원에 묻힐 당시만 해도 친일파의 무덤을 국립묘지에서 다른 곳으로 옮기는 법안이 논의되었다. 1년이 거의 지나도록 감감무소식이다. 정부가 그렇게 할 뱃심이 없다면, 그들의 행적을 후대에 전할 다른 묘안이라도 고안해야 하지 않을까?44724_80154_3213.jpg
[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 Google 검색
2021. 6. 5. · 국립서울현충원 '독립군 무명열사 위령탑'을 지나 한 쌍의 무인석을 통과하면 '장군 제2묘역'에 이른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과 독립유공자 묘역을 ...
sisain.co.kr - 국립서울현충원 '독립군 무명열사 위령탑'을 지나 한 쌍의 무인석을 통과하면 '장군 제2묘역'에 이른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과 독립유공자 묘역을 ...
성지인 국립묘지에 안장되어 '현충'의 의미를 퇴색시키므로, 친일 ... 공적은 친일행적이 있다 하더라도 서훈을 받은 공적이 거짓이 ... 국립현충원에 누워.
누락된 검색어: [포토 거기
2020. 8. 15. · (강창일 전 민주당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친일 인사가 현충원 등 국립묘지. ... 이 잠든 곳 옆에 친일파 묘가 청산되지 못한 역사로 버젓이 남아 있다.
2020. 6. 22. · 국립묘지 안장 자격 박탈하기. 얼마 전 도올이 뜬금없이 이승만 대통령 파묘를 주장하더니, 일파만파, 친일반민족 행위자 파묘법안을 개정 발의 ...
2021. 8. 18. · [포토IN] 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 통합당 김성원 의원, '헌정회' 회원 중 공로자 국립묘지 안장 법안 발의.
2018. 6. 28. · 민족 지도자인 백범 김구 선생을 암살한 배우 인물로 지목된 김창룡의 묘가 국립대전현충원에 자리해 있다. 김창룡은 친일인명사전에 이름이 올라있다 ...
누락된 검색어: 거기 버젓이
일제는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목판본에 독도가 빠져 있는 것을 보고 이 목판본 지도를 ... 못가는 국립현충원에 악질 친일파 경찰인 김창룡이 버젓이 누워있는 이 현실, ...
2020. 7. 17. · 백선엽 장군님이 살아생전 세우신 공적은 인정받아야 마땅합니다. 하지만, 친일파가 친일파지, 그럼 뭐라고 불러드려야 하나요? 그것도 말씀해주시죠?
누락된 검색어: [포토 거기 누워
RT @ohmynews_korea "박정희 정신" 외치는 황 대표님, 58년 전 이 죽음 아십니까 #조용수 김성수 ... [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 시사IN.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47265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하루 119원씩 모아… 3일 태안 선박화재 어민에 전달 최고관리자 06.05 262 0 0
47264 [소소한아시아]낙원의 섬 발리에서 56년 전 생긴 일 최고관리자 06.05 251 0 0
47263 [새로나온책]타인의 얼굴에 나의 얼굴을 겹쳐보려는 마음 - 〈별것 아닌 선의〉 최고관리자 06.05 256 0 0
47262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최고관리자 06.05 295 0 0
47261 ‘잔인한 조선인’을 향한 일본의 온정과 광기 사이 최고관리자 06.05 220 0 0
열람중 [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최고관리자 06.05 128 0 0
47259 박근혜 4년, 문재인 4년 예산 분석해보니 최고관리자 06.05 104 0 0
47258 “마스크 언제 벗나요?” “정치인에게 물으세요” 최고관리자 06.05 103 0 0
47257 누구도 비켜갈 수 없는 차별 앞에 고개 드는 법 최고관리자 06.05 84 0 0
47256 한 반에 20명 이하, 재난 시대 최소한의 조건 최고관리자 06.05 96 0 0
47255 교섭창구 단일화 폐지? 대안은 공동교섭과 연대 최고관리자 06.05 95 0 0
47254 미국·멕시코·쿠바에서 독립운동의 흔적을 찍다 최고관리자 06.05 97 0 0
47253 20세기 레트로와 클래식의 조건 최고관리자 06.05 85 0 0
47252 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최고관리자 06.05 92 0 0
47251 무장투쟁만이 유일한 출구인가 최고관리자 06.05 104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