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백예린은 ‘바이바이배드맨’의 두 멤버에 드러머를 영입해 4인조 밴드 ‘더 발룬티어스’를 결성했다.ⓒ백예린 인스타그램 ‘록’이 슬금슬금 다시 올라오고 있다. 로큰롤이 태어난 해는 (평론가마다 의견은 조금씩 다르지만) 대략 1950년대 초중반이라고 보면 된다. 그러니까 사람으로 따지면 로큰롤은 올해 거의 70세에 다다른 노인인 셈이다. 그 누구도 록이 컴백할 거라고는 예상하지 않았던, 가장 큰 이유다. 상황이 미묘하다. 뭔가 움직임이 꿈틀거리고 있는 것 같긴 한데 아직까지는 모양새가 확실히 잡히지 않은 시점이라고 할까. 어쨌든 움직임만은 분명하다. 록을 들고 나온 뮤지션·밴드가 다수 있고, 이들은 모두 1990년대생이라는 공통점을 지닌다. 먼저 살짝 이름만 언급해본다. 걸 인 레드, 클로이 모리온도, 머신 건 켈리, 비바두비 그리고 무엇보다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백예린이 있다. 정확하게 말하면 백예린이 아니라 ‘더 발룬티어스(The Volunteers)’다. 계기는 크게 두 가지였다. 인디 록밴드 바이바이배드맨의 팬이 된 뒤에 멤버들과 친해졌고, 함께 오아시스의 다큐멘터리 〈슈퍼소닉〉을 보면서 ‘좀 더 자유롭게 음악을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결국 백예린은 바이바이배드맨의 두 멤버에 드러머 한 명을 영입해 4인조 밴드 더 발룬티어스를 결성한다. 얕잡아보면 큰일난다. 사운드는 예상보다 더 세고 거칠다. 첫 곡 ‘바이올렛(Violet)’부터 강렬한 록 기타와 드럼 연주가 폭발한다. 더 나아가 ‘렛미고!(Let Me Go!)’처럼 사방팔방 격렬하게 운동하는 곡도 여럿 있다. 뭐로 보나 1990년대 그런지·얼터너티브를 애정한 팬이라면 반길 확률이 높은 음악이다. 본격이라는 인상을 강화하기 위해서였을까. 더 발룬티어스는 전자악기도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 신시사이저는 어디까지나 공간감을 부여하는 정도에 머문다. 그렇다고 해서 ‘과거의 록’이라는 인상은 들지 않는다. 이 점이 중요하다. 요컨대, 이건 20세기 아닌 2020년대의 록이다. 구리다는 느낌 따위 전혀 없다. 이건 전적으로 백예린이 창조한 멜로디 라인 덕분이라고 봐야 한다. 즉 거칠게 분류하면, 선율은 모던하고 사운드는 레트로를 지향하는 음반이다. 아직도 백예린의 영어 가사 갖고 트집 잡는 경우가 있는데, 케이팝이 한글 가사로 해외에서 먹히는 건 반갑고 이건 불편하다면 자신의 이중 잣대부터 먼저 돌아보길 조심스럽게 권한다. 바야흐로 2021년임을 잊지 말자. 아브릴 라빈 풍의 올리비아 로드리고 한국에 백예린이 있다면 미국에는 올리비아 로드리고가 있다. 애절한 발라드 ‘드라이버스 라이선스(Drivers License)’로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오른 뒤 ‘데자뷔(Déjà vu)’(8위)로 숨을 고르더니 신곡 ‘굿포유(Good 4 U)’로 다시 1위를 기록했다. 이 곡 역시 뿌리를 찾자면 1990년대다. 동시에 2000년대 초반 유행한 아브릴 라빈 풍 펑크 팝에 기초를 두고 있다. 실제로 많은 1990년대생 뮤지션이 큰 영향을 받은 존재로 그를 꼽는다. 1998년생인, 걸그룹 여자친구 멤버 엄지가 최애 올드팝 뮤지션으로 아브릴 라빈을 거론한 것과 같은 이치다. 1977년생인 나에게 올드팝이 1960~1970년대 음악인 것처럼 말이다. 뭐랄까. 나에게는 이 곡이 마치 ‘의도적으로 덜 정돈되게 소리를 잡은 아브릴 라빈’처럼 들렸다. 이쪽 음악을 선호하는 팬이라면 찾아서 들어보길 권한다. 마지막으로 사족 하나. 보통 에이브릴 라빈으로 표기하는데 아브릴 라빈이 맞다.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캐나다 지역 출신이기 때문이다.44790_80390_3530.jpg
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 Google 검색
2021. 6. 19. · 구리다는 느낌 따위 전혀 없는 2021년의 록이다. ... 즉 거칠게 분류하면, 선율은 모던하고 사운드는 레트로를 지향하는 음반이다. 아직도 백예린의 ...
한국인의 반중 인식 조사'를 벌였다. 중국의 모든 것을 싫어하는 핵심 집단이 존재했다. ... 배순탁의 音란서생/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 소소한 아시아/홍콩 ...
2021. 2. 11. · 록 재즈 입혀 젊은 세대도 즐기는 K-사운드. '복고'와 '레트로'는 이제 하나의 트렌드다. 국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뮤지션들이 큰 관심을 받고 ...
2020. 3. 30. · 감성적인 모던 록 장르의 타이틀 곡 '사랑, 하자' ... 거친 질감의 밴드 사운드에 레트로한 신시사이저와 화려한 스트링이 더해져 완성된 감성 모던 ...
2021. 7. 2. · 국악기를 활용한 포스트록 어법으로 유럽 무대의 관심을 끈 잠비나이나 ... DNA'나 디스코 사운드, 트로트 선율 등을 활용한 레트로 스타일의 '모던 ...
2020. 1. 23. · 이번 해에 본격 데뷔한 천미지는 마치 1990년대 말, 얼터너티브 록의 시대로부터 ... 어둡고 텁텁한 공기의 그런지 사운드와 음울하고 아름다운 선율, ...
한동안 잠잠했던 록 음악계의 화려한 르네상스 시대가 시작되지 않을까? ... 유려한 선율의 현악 연주를 바탕으로 시리아 내전이나 아랍 스프링 등 세계적 이슈를 다룬 ...
신승훈'과 '모던 록' 모두 새롭지 않은 말이지만, '신승훈의 모던 록'은 새롭다. ... 아델의 데뷔작은 레트로 소울, 빈티지 사운드 열풍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한 ...
리드미컬하면서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곡으로 모던록과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넘나드는 기타, 베이스 연주와 펑키한 브라스의 구성은 곡의 전개에 재미와 ...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47265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하루 119원씩 모아… 3일 태안 선박화재 어민에 전달 최고관리자 06.05 262 0 0
47264 [소소한아시아]낙원의 섬 발리에서 56년 전 생긴 일 최고관리자 06.05 251 0 0
47263 [새로나온책]타인의 얼굴에 나의 얼굴을 겹쳐보려는 마음 - 〈별것 아닌 선의〉 최고관리자 06.05 256 0 0
47262 [배순탁의音란서생]악동 저스틴 비버? 달라진 지 오래다 최고관리자 06.05 295 0 0
47261 ‘잔인한 조선인’을 향한 일본의 온정과 광기 사이 최고관리자 06.05 220 0 0
47260 [포토IN]국립현충원, 거기 친일파들이 버젓이 누워있다 최고관리자 06.05 127 0 0
47259 박근혜 4년, 문재인 4년 예산 분석해보니 최고관리자 06.05 104 0 0
47258 “마스크 언제 벗나요?” “정치인에게 물으세요” 최고관리자 06.05 103 0 0
47257 누구도 비켜갈 수 없는 차별 앞에 고개 드는 법 최고관리자 06.05 84 0 0
47256 한 반에 20명 이하, 재난 시대 최소한의 조건 최고관리자 06.05 95 0 0
47255 교섭창구 단일화 폐지? 대안은 공동교섭과 연대 최고관리자 06.05 95 0 0
47254 미국·멕시코·쿠바에서 독립운동의 흔적을 찍다 최고관리자 06.05 97 0 0
47253 20세기 레트로와 클래식의 조건 최고관리자 06.05 85 0 0
열람중 모던한 선율에 레트로 사운드 록 최고관리자 06.05 92 0 0
47251 무장투쟁만이 유일한 출구인가 최고관리자 06.05 104 0 0